멘토인터뷰

새내기 입문사전

  • 멘토인터뷰
  • 새내기 입문사전

재학생 멘토들이 새내기들에게 들려주는 KAU 대학생활 조언

박병훈멘토-신소재공학과 2017

  • 새내기성공센터
  • 2020-10-14

  

 

○ 학과 활동

‘재료공학과에는 비밀이 없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한 학년에 50~60명 되는 소수 정원의 학과이다. 그만큼 모두가 친하게 지내고, 대부분의 학생들이 학과 활동에 참여한다는 의미이다. 예를 들어, 본인이 모르는 선배가 수업에 있어도, 동기들에게 물어보면 어떤 성격인지까지 알 수 있을 정도이다.

소수 학과이므로 좋은 점은 꽤 많이 있다. 대형 학부의 경우, 한 학년에 200명이 넘어가다 보니 동기들도 전부다 모르고 졸업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우리, 같은 학년의 동기들은 적어도 다 알고 있으니, 공부를 할 때에도, 자신이 모르는 부분을 동기들에게 물어보기 편하고, 선배 몇 명만 알아도 자신이 다음에 들어야 할 과목의 교수님에 대한 정보나 족보에 대한 정보를 얻기 쉽다.

정보나 족보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본인도 노력을 해야 된다. 얼굴만 아는 동기에게 먼저 공부를 알려줄 착한 동기는 없다. 개강 파티, MT, 종강 파티 등 학과 활등을 해야 동기들이나 선배들과 친해질 수 있다. 4년 동안 재미있는 학과 생활을 하고 싶다면, 먼저 나서서 친해져 보는 건 어떨까? 후배가 먼저 선배들에게 다가가면, 거절할 선배는 없다고 생각한다!

 

○ 노는 것도 좋지만, 학점은 어느정도 생각하자!

저는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대학을 왔을 때, 같은 고등학교에서 항공대학교를 같이 온 친구가 단 한 명도 없었다. 그래서 저는 학교 친구들과 친해지기 위해 학과 활동, 동아리, 학생회 등 다양한 활동을 했었다. 다들 20살 때는 원래 놀아도 된다는 라는 말과 나도 19년 동안 참고 살았던 놀고 싶다는 욕구가 터져 나와서 정말 나의 1학년 생활의 절반 이상은 술에 취해 있었던 것 같다. 거의 매일 술을 마시고, 숙취에 힘들어하며 수업을 듣던 나의 모습이 생각이 난다. 지금 그때의 모습을 되돌아보면 조금만 더 학점을 생각하면서 놀면 더 좋지 않았을까라고 생각이 든다.

그 당시 학점을 생각해보면 매일 그렇게 놀았던 것치고는 꽤 괜찮게 학점을 받았었다. 그때 같이 놀던 동기들 중에서도 학점이 잘 나왔던 동기들을 생각해보면, 거의 시험기간 직전에는 딱 열심히 노력해서 공부했던 것 같다. 1학년 수업의 경우 대부분 현재의 전공과목처럼 거의 처음부터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고등학교에서 배웠던 내용을 더 발전시켜서 배우는 느낌이라, 시험기간 10일~2주 전부터 조금씩 준비해 나가면 충분히 학점을 잘 받을 수 있었는데, 그때 생각해보면 조금만 더 노력해서 학점을 잘 받을 걸이라는 아쉬운 생각이 든다.

학점을 조금만 더 신경 쓰면서 놀았으면 하는 아쉬움은 있지만, 1학년 때 친해진 친구, 선배들은 아직도 연락하며 지내고 있고, 그 친분 덕분에 많은 정보들을 얻을 수 있어서 나는 그 1학년의 시절의 대부분을 후회하지는 않는다. 신입생들에게 추천해 주고 싶은 것은 맨날 공부만 하라는 것이 아니라, 지금까지 참고 살았던 고등학생의 억압을 술과 유흥을 통해 푸는 것도 좋지만, 시험 기간에는 조금만 자제해서 학점도 조금만 생각했으면 좋겠다!